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노원한의원 청아 | 만성질염치료 | 노원역한의원 | 노원구한의원 | 노원여성한의사진료

청아한의원 진료 안내

by 맑고 깨끗한 피부를 되찾을 때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아토피,습진 치료 한의사 2020. 10. 7. 09:27

본문

#노원한의원#청아한의원#만성질염치료#노원역한의원#노원구한의원#노원여성한의원#질염치료

노원한의원 청아 | 만성질염치료 | 노원역한의원 | 노원구한의원 | 노원여성한의사진료

 

"어릴 때부터 원래 냉이 많았어요."

"최근엔 성관계도 안 했는데 왜 질염이 자꾸 생기나요?"

질염 증상으로 내원하는 여성들이 가장 많이 궁금해하는 점이다.


대부분 여성들은 성관계 또는 불청결한 관리로 인해서 대부분 질염이 발생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맞는 말이기도 하고 틀린 말이기도 하다.


질염은 여성생식기인 질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서, 50%는 본인이 질염에 걸렸는지 모를 정도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분비물의 색이 고름처럼 누렇거나, 썩는 듯한 악취가 나거나, 심하게 가려우면 비로소 병.의원 문을 두드리는 여성이 많다.


질은 정상적으로 약산성 환경을 유지하여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균의 침입을 막는 역할을 한다. 젖산균이라는 유산균이 살면서 젖산을 분비하여 산성도(pH 4.5)를 유지하는데 약산성 환경이 깨지면 질 안팎에 사는 세균이 급격하게 번식하게 된다.


침이 나와 입안을 촉촉하게 유지하고 보호하듯이 질도 정상적으로 윤활액이 분비되어 질을 보호하고 깨끗하게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무색무취, 냄새도 없고 색깔도 투명해야 한다. 냄새가 나거나 색상이 투명하지 않다면 염증이 생긴 것이므로 치료가 필요하다.


질염 증상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대부분의 질병이 그렇듯 몸에 나타나는 증상은 하나지만 그 증상을 발생한 과정은 신체 복합적인 문제로 인한 것이기 때문에 그 '원인'이 매우 다양하다.


​여성이 질염 분비물, 외음부 생식기 간지러움 등이 있을 경우에는 생식기피부염 또는 습진 증상으로 인해 질염증상이 발생 한 것인지 질염 증상으로 피부염 및 습진증상으로 발전을 한것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많은 분들이 재발이 심하다 호전이 잘 안된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그 이유는 그것은 증세의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증상의 유발 요소를 제거했기 때문이다.


또한, 여성청결제로 질 내부까지 세척하거나 의류 과민성에 의한 질염, 피임약, 항생제를 오남용 했을 때, 생리 중 성관계를 가졌을 때, 스트레스나 피로가 심할 때에도 질염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증상이 발생한 근본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여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질염은 오진 또는 재발률이 높은 질환이라서 주변에서 제대로 진료하는 병원을 찾기 쉽지 않다. 병.의원마다 다른 진단을 하는 경우가 높기 때문에 보통 매 진료시 마다 1~2시간 정도 역학진료를 통해 발생한 시기, 환경 등등 발생 원인과 특성을 파악 한 후 환자들에게 정확한 증상별/원인별 정보를 전달해 주는 곳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다.


대증요법은 질환에 관해 직접적으로 원인을 제거하는 방법이 아니라 질병을 유발하는 요소를 억제하거나 질병이 나타내는 증상을 억제 하는 것입니다.


즉, 증상에 대한 치료가 아닌 그 증상이 발생한 원인을 찾아 근본적인 치료를 해야 추후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데, 혹 잘못된 진단과 치료를 할 경우 추후 재발이나 부작용으로 인해 악화되어 고통을 겪는 일도 많기 때문이다.


생식기 피부가 간지러운 증상이 질염의 결과물이 아니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은 생소할 것이다. 하지만 습진, 아토피, 간찰진 등 생식기에 발생한 피부염으로 가려움증이 심해지고, 참을 수 없는 간지러움 때문에 손으로 생식기 주변을 벅벅 긁던 것이 질염을 유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또한 처음에는 질염으로 가려움증이 생겼으나 손으로 긁다보니 피부염이 유발되고 질염은 치료했으나 피부염은 치료하지 않아 다시 질염이 악화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들이 바로 항생제와 질정제로 질염 치료를 받아도 냉과 가려움증이 줄지 않고 자꾸 재발하는 경우에 해당한다. 피부염은 고려하지 않고 질염만 치료했으므로 문제의 뿌리가 두 개인데 하나의 뿌리만 뽑은 결과이다.


질 분비물 증가 및 가려움증의 원인이 질염인지 생식기 피부염인지 정확하게 구분해내는 것이 힘든 이유는 증상이 매우 비슷하기 때문이다. 생식기에 습진이나 아토피, 건선 등과 같은 피부염이 발생해도 피부가 간지럽고 따가울 수 있으며 진물과 냉이 모두 나와 섞이기 때문에 냄새 또한 고약해질 수 있다.

따라서 증상의 선후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질병의 최종 결과물인 염증만 해소하는 것이 아닌 증상이 발생하기까지의 원인과 과정, 특히 생식기 분비물의 증가 현상을 함께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여성청결제의 사용, 질 유산균의 복용, 반신욕 등도 증상의 개선에 도움은 될 수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방법은 아니다. 항생제와 질정제로 질염을 치료했는데도 냉이 줄지 않고 가려움증이 지속되어 다시 질염이 재발하는 일이 부지기수라면 이러한 악순환이 지속될 수밖에 없는 핵심요인을 치료하는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


추신> 질염 증상은 정확한 진단과 근본 염증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셔야 하기 때문입니다. 정밀역학진료를 통해 생활자연치유법과 생활습관교정을 위해 ​초진 및 매 진료마다 1~2시간 ​정도 소요가 됩니다. 추가 상담이 필요하신 분은 네이버예약 상담요청해주세요. | 노원청아한의원 ☎ 02)935-8275

(임은교 한의사 네이버예약 상담받아보기) <= 클릭해 주세요

여성 질 외음부 가려움증·생식기 습진 증상, 원인 및 예방 관리법

질, 사타구니의 심한 가려움증 칸디다 질염 증상 원인 및 생활습관 관리수칙

질염냉 질염예방 질염관리 (부제: 질염 성관계 해도 되나요?

생식기 주변이 간지럽고 냄새가 날까봐 두려운 만성 질염

여성질환 질염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수칙

방광염 및 변비가 심해질 때 질염이 발생 높으며, 방광염이나 변비가 더욱 악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